마담 투소 박물관을 다 보고 나서,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스카이 타워로 올라갔습니다.


스카이 타워는 여러 블로그와 매체에 소개된 홍콩의 대표적인 야경 관광지입니다.

다만 무료는 아니고, 어느 정도의(생각보다 비싼) 입장료를 내야 입장이 가능합니다.

아니면 스카이 타워 아래층의 부바검프에서 식사를 하거나, 빅토리아 피크에서 좀 더 올라가면 정자가 있습니다.

해당 위치에서도 비슷하게나마 야경을 구경할 수 있습니다. 


제가 갔을 때는, 한국에서 미리 티켓을 구입하고 가지 않아서 성인 인당 48$(약 6500원)를 주고 샀습니다.(소인은 24$입니다.)



스카이 타워로 입장하는길에 부바검프가 보입니다.



2월에 갔는데, 저녁이기도 하고 산 정상이라서 바람도 매우 많이 불고 쌀쌀하니, 겉옷을 챙겨 가는 것이 좋을 듯 합니다.

레이저 쇼를 할 때 사람이 제일 많은듯한데, 정작 잘 보이지는 않습니다.


다행히 많이 흐리지 않아서 강 건너편도 보입니다.








위에서 언급했던 무료로 야경을 볼 수 있는 정자도 보입니다.









야경을 본 후기는 매우 예쁘고 좋습니다. 한 번쯤은 볼만합니다.

다만 사람도 너무 많고 유료 사진사가 상주하기 때문에 좋은 위치에서 사진찍기 힘들기도 합니다.

홍콩은 흐린 날이 많으니 기상예보를 보시고 찾아가는 것이 좋을 듯 합니다.


그리고 내려갈 때도 피크트램에 사람이 너무 많아서 우버를 호출해서 갔는데 운이 좋게도 벤츠 C클래스를 타고 내려왔습니다.

홍콩역 근처까지 약 63$(약8500원) 나왔습니다.(은행 수수료 제외)


다만 도심과 거리가 멀어서 호출에 응해 주는 기사님이 많지 않은 듯합니다.

저도 약 15분 정도 호출을 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