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일 차의 저녁은 특별히 한국분들과 약속을 잡아서 같이 먹기로 하였습니다.

며칠 동안 혼자 밥을 먹었기 때문에 여러 음식을 먹지 못한 것도 그렇고 식당을 찾는 것이 너무 힘들었기 때문에 동행하기로 했습니다.



제가 찾아보았던 식당 리스트에는 없던 곳이었지만 한국 분들 사이에는 유명한 식당이 있다고 해서 같이 가게 되었습니다.



Ze bota라는 식당이었는데 문어 튀김과 같은 요리가 유명하였습니다.

다른 포르투 음식점을 국내 포털에서 검색할 때 포스트가 없거나 한두 개 정도 나왔는데 제보타는 꽤 많이 나올 정도로 한국사람들에게 유명하였습니다.

제보타의 주소와 약도는 아래와 같습니다.


Tv. do Carmo 16, 4440-452 Porto




포르투 대학의 근처였기 때문에 찾는 것은 어렵지 않았지만 가는 길이 언덕으로 이어져 있어서 조금 지쳤습니다.


제보타에 도착하니 역시나 한국 분들이 이미 대기하고 계셨습니다.






식당에 들어가니 아담한 크기로 테이블이 약 10개 정도 있었는데 거의 한국 사람들이어서 이태원에 온 듯한 느낌을 받았습니다.

다른 테이블도 역시나 문어 튀김과 스테이크를 주문하였습니다.

저희도 식당에서 유명한 문어 튀김과 문어 밥을 시키고 스테이크 메뉴를 2개 시키고 식사에서 빠질 수 없는 포트 와인도 주문하였습니다.






오늘의 주인공인 문어 튀김입니다. 





스테이크는 한국에서도 맛볼 수 있는 그런 맛이었는데 문어 튀김은 예술이었습니다. 살이 꽤 부드러웠지만... 살짝 문어 냄새가 났지만 크게 신경 쓰일 정도는 아니었고 간도 딱 적절히 되어있어서 먹기 좋았습니다. 

문어 밥 또한 한국인 입맛에 맞아서 이래서 한국사람들이 많구나 하고 느꼈습니다. 근데 저는 좀 심심한 맛? 이었습니다.


식사가 끝난 후 자리를 옮겨서 맥주를 한 잔씩 하였는데 같이 모인 분들이 다 좋은 분들이라 여행의 마무리에서 좋은 추억으로 남았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유럽 포르투갈 | 포르투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