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포르투에서의 마지막 날입니다.


아쉬운 발걸음을 뒤로한 채 귀국 비행기를 타기 위해 아침 일찍 서둘러 전철을 타고 공항으로 왔습니다.







공항까지는 약 30분 정도 걸렸는데 아쉽게도 정문 대신 지하를 통해 공항과 연결이 되어있어서 외관을 자세히 보지 못했습니다.


공항에서 입국 수속 카운터를 찾느라 조금 헤매었는데 내린 곳과는 다른 층인 3층에 있었습니다.


발권 시간까지 꽤 남아있어서 바로 앞에 있는 카페에서 마지막 에그 타르트와 커피를 마셨습니다. 

레몬 카페라떼를 주문하였는데 별로였는데 설상가상으로 에그 타르트도 생각보다 별로였습니다.



발권 시간이 되어 발권하고 입국 심사를 하고 탑승장으로 와서 대기하였습니다. 

올 때와 마찬가지로 루프트한자 항공을 타고 독일 프랑크푸르트 공항을 경유해서 인천으로 왔습니다.





아래의 비행기가 프랑크푸르트 공항까지 타고 갈 루프트한자 A321입니다.





비행기 내부는 아래와 같은 일반적인 작은 비행기와 유사합니다. 이번에도 기내식으로 샌드위치를 나누어 주었는데 햄 샌드위치가 제 앞에서 떨어져서 베지테리안 샌드위치를 먹었는데 나름 괜찮았습니다. 다만 조금 짰기 때문에 음료가 올 때 까지 기다렸다가 마저 먹었습니다.






독일로 가는 중에 스위스를 지날 때 설산도 지나왔는데 정말 장관이었습니다.

옆에 앉아 있던 독일인도 사진을 찍어 줄 수 있는지 양해를 구하고 사진을 찍어갈 정도였는데, 제가 찍은 사진은 잘 나오지 않아서 조금 아쉽습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공항에 약 3시간 정도 후에 도착해서 출국 심사를 하고 게이트로 이동하였습니다.

저번에와는 달리 게이트가 거의 끝과 끝이라서 게이트 찾아가는 것만 30분 이상 사용하여서 면세점은 둘러보지 못했습니다.





프랑크푸르트 공항에는 온 벽과 비행기에 루프트한자 마크로 도배되어있었습니다.








인천까지 타고 갈 비행기입니다. A380은 아니었지만 거의 비슷한 규모의 B747기입니다.

이번에는 비행기가 가득 찰 정도로 사람이 많았습니다.






인천까지는 약 11시간 정도 걸렸습니다.

기대하고 있었는데 이번에는 기내식으로 소시지가 나오지 않아서 약간 실망하였습니다.


그리고 저번에 잠을 자느라 간식으로 나온 라면을 먹지 못해서 이번에는 꼭 먹으려 했지만 간식이 없어서 또 슬펐습니다.




이상으로 포르투갈 포르투 여행기를 마칩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유럽 독일 | 프랑크푸르트_암_마인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