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포르투에서의 마지막 날입니다.


아쉬운 발걸음을 뒤로한 채 귀국 비행기를 타기 위해 아침 일찍 서둘러 전철을 타고 공항으로 왔습니다.







공항까지는 약 30분 정도 걸렸는데 아쉽게도 정문 대신 지하를 통해 공항과 연결이 되어있어서 외관을 자세히 보지 못했습니다.


공항에서 입국 수속 카운터를 찾느라 조금 헤매었는데 내린 곳과는 다른 층인 3층에 있었습니다.


발권 시간까지 꽤 남아있어서 바로 앞에 있는 카페에서 마지막 에그 타르트와 커피를 마셨습니다. 

레몬 카페라떼를 주문하였는데 별로였는데 설상가상으로 에그 타르트도 생각보다 별로였습니다.



발권 시간이 되어 발권하고 입국 심사를 하고 탑승장으로 와서 대기하였습니다. 

올 때와 마찬가지로 루프트한자 항공을 타고 독일 프랑크푸르트 공항을 경유해서 인천으로 왔습니다.





아래의 비행기가 프랑크푸르트 공항까지 타고 갈 루프트한자 A321입니다.





비행기 내부는 아래와 같은 일반적인 작은 비행기와 유사합니다. 이번에도 기내식으로 샌드위치를 나누어 주었는데 햄 샌드위치가 제 앞에서 떨어져서 베지테리안 샌드위치를 먹었는데 나름 괜찮았습니다. 다만 조금 짰기 때문에 음료가 올 때 까지 기다렸다가 마저 먹었습니다.






독일로 가는 중에 스위스를 지날 때 설산도 지나왔는데 정말 장관이었습니다.

옆에 앉아 있던 독일인도 사진을 찍어 줄 수 있는지 양해를 구하고 사진을 찍어갈 정도였는데, 제가 찍은 사진은 잘 나오지 않아서 조금 아쉽습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공항에 약 3시간 정도 후에 도착해서 출국 심사를 하고 게이트로 이동하였습니다.

저번에와는 달리 게이트가 거의 끝과 끝이라서 게이트 찾아가는 것만 30분 이상 사용하여서 면세점은 둘러보지 못했습니다.





프랑크푸르트 공항에는 온 벽과 비행기에 루프트한자 마크로 도배되어있었습니다.








인천까지 타고 갈 비행기입니다. A380은 아니었지만 거의 비슷한 규모의 B747기입니다.

이번에는 비행기가 가득 찰 정도로 사람이 많았습니다.






인천까지는 약 11시간 정도 걸렸습니다.

기대하고 있었는데 이번에는 기내식으로 소시지가 나오지 않아서 약간 실망하였습니다.


그리고 저번에 잠을 자느라 간식으로 나온 라면을 먹지 못해서 이번에는 꼭 먹으려 했지만 간식이 없어서 또 슬펐습니다.




이상으로 포르투갈 포르투 여행기를 마칩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유럽 독일 | 프랑크푸르트_암_마인
도움말 Daum 지도

지난 2015년 10월 포르투갈 포르투로 여행을 다녀왔습니다.


이번에는 국적기말고 루프트한자를 타고 인천-독일-포르투로 이동하였습니다.


특히 인천-독일에서는 A380을 타고 갔는데 매우 좋았습니다.






이번에도 비행기에서 계속 자느라 사진을 찍지못하였습니다. 


승무원은 대부분 독일인이고 한국인 승무원도 꽤 있었습니다.


비성수기라서 그런지 비행기에 사람이 많지 않아서 제가 앉은 앞 뒤 줄이 모두 비어 있을 정도였습니다.


기내식은 한식과 양식이 있는데 저는 계속 양식으로 먹었습니다.

저녁으로 소세지를 선택하였는데 진짜 맛있었습니다. 그리고 맥주와 와인을 같이 마셨는데 역시 독일 맥주였습니다.



프랑크푸르트 공항까지 약 10시간 정도 걸렸습니다.

입국 심사를 하고 포르투로 가기 위해서 게이트로 이동하였습니다.


환승 시간이 약 한시간 정도라서 서둘렀는데 입국심사와 게이트 이동을 포함하여 약 20분 정도 소요되었습니다.

지나오면서 면세점을 보았는데 꽤나 큰 규모였습니다.



프랑크푸르트 공항에서는 대부분 아래와 같은 전자 시스템을 사용하고 있었습니다.

탑승권에 있는 바코드를 찍으면 게이트가 열리는 시스템입니다. 





포르투 까지는 약 3시간 정도 소요됩니다. 저녁비행기라서 잠을 자기위해 창가 자리로 예약을 하였습니다.

기내식으로는 샌드위치가 나왔는데 채식주의자를 위한 계란 샌드위치와 다른 종류의 샌드위치가 준비되어있었습니다.


포르투 상공에서 찍은 사진입니다. 너무 예뻐서 창가쪽 사람들 모두 사진을 찍고있었습니다.






포르투 공항에 도착해서 짐을 찾아서 바로 지하철 역으로 이동하였습니다. 

독일에서 입국 심사를 하였기때문에 따로 입국 절차는 없었습니다.


포르투갈의 날씨는 좀 쌀쌀해서 긴팔(맨투맨)을 입고 다녔습니다. 저녁에 좀 더 쌀쌀해졌는데 외투를 안 입어도괜찮았습니다.



포르투에서는 안단테(Andante)라는 종이 카드를 사용해서 전철과 버스를 타는 시스템이었습니다.


근데 발권기의 사용법이 조금 헤갈려서 근처에있던 안내해주시는 분의 도움을 받아 호텔까지 갈 수 있는 표를 끊었습니다.

몇 번 이용하다보니 방법을 터득하였습니다.


자기가 가고자 하는 역이 어떠한 존에 위치한지 안단테 발권기에서 확인하고 만약 카드의 존과 동일하면

title (횟수)를 선택해서 해당 요금을 내면되고, 만약 다른 존이라면 존을 변경 하고 추가 타이틀을 선택하면 됩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인천광역시 중구 운서동 | 인천국제공항
도움말 Daum 지도

지난 2015년 6월에 포틀랜드로 다녀왔습니다.


인천공항에서 면세점 쇼핑을 끝내고 대기할때였는데 다행히 성수기의 시작 전이라 출입국 심사에 많은 시간이 걸리지않았습니다. 

그리고 국적기인 대한항공을 이용해서 탑승동 까지 이동하지 않았기 때문에 쇼핑을 하고도 시간이 꽤나 많이 남았었습니다.






아쉽게도 비행기에서는 계속 잠을 잤기 때문에 기내식이나 기체의 사진이 없습니다.


포틀랜드를 갈때에는 대한항공을 타고 인천에서 시애틀까지 이동하고 시애틀에서 포틀랜드까지 알래스카 항공을 타고 갔습니다.

총 비행시간은 약 14시간 정도 걸렸습니다.


비행기가 한국에서 저녁 6시에 이륙하여 바로 저녁을 먹고 몇시간 이후에 간식을 먹고 아침을 먹었습니다.


포틀랜드와의 시차는 8시간이었는데, 비행 출발때문에 도착해서 시차를 크게 느끼지 못하였습니다.


날씨는 한국의 가을정도되는 날씨였지만 햇볕이 따가울정도여서 긴팔을 입고다녔습니다. 물론 저녁에는 쌀쌀해서 외투를 걸치기도 했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인천광역시 중구 운서동 | 인천국제공항
도움말 Daum 지도